고대 인명 사전(관리자 : 文泉)


   전체 (65) »     표제입력 (65)      내용입력 (0)      1차교정 (0)      최종완성 (0)      기타 (0)     

글 쓴 이  
   소벌가리 (2009-08-10 19:50:09, Hit : 6743, Vote : 1722)
홈페이지  
   http://soboul.kll.co.kr/
제     목  
   사람이름 /놉샹이
사람이름 /놉샹이


영조 3년(1727년), 강화유수의 장계에 따르면 병법을 수련하던(武學) 노놉샹(魯老邑尙) 등 세 사람이 불에 타 죽었다. 임금께서 조원명에게 이르기를 강화부에 일러 이재민구호를 거행하게 하라 하였다.

‘놉샹’은 무슨 뜻의 말일까? 이름접미사에 ‘샹’이 보인다. ‘감샹이・곱샹이・귀샹이・귿샹이・늦샹이・되샹이・미샹이・밉샹이・애샹이・일샹이・접샹이・좀샹이・험샹이’에서 확인된다. ‘곱상하다・밉상・험상궂다’ 따위 말을 살필 때 ‘샹’은 얼굴 생김새나 사람의 인상을 이르는 말로 생각된다. ‘좀샹이’는 ‘좀생이’인 듯도 하다. 그렇다면 ‘감샹이’는 얼굴이 가뭇한 것일까? 귀샹이는 귀하게 생긴 얼굴임이 분명하다.

‘놉샹이’는 높게 생겼다는 말일까? ‘놉샹이’ 비슷한 이름에 티베트 사람이름 ‘롭상’이 있다. ‘롭상’(친절)은 몽골 사람이름에도 자주 보이고, 인도로 망명해 있는 달라이라마가 두 살 때 받은 법명(나왕 롭상 텐진 가초) 가운데에도 보인다. 강화도에 살던 놉샹이란 분이 티베트와 연고가 있을 가능성은 물론 없다. 다만 북방 지역과의 오랜 교류의 자취일 수는 있을 듯하다.

얼굴도 곱상이 아닌데다가 마음마저 밉상이면 정말 험상궂게 보일까? 애샹이나 일샹이, 아니면 좀샹이에게 물어나 볼거나?

최범영/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370450.html


* 소벌가리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8-17 20:31)



65  소벌가리   사람이름 / 연재를 마치며 [1] 2009-09-14 6139 1719
64  소벌가리   사람이름 / 앙사리 [1] 2009-09-07 5558 1458
63  소벌가리   사람이름 / 떠구지 2009-08-31 5951 1543
62  소벌가리   사람이름 / 쉰동이 2009-08-25 5807 1553
61  소벌가리   사람이름 / 구저모디 2009-08-17 6386 1716
 소벌가리   사람이름 /놉샹이 2009-08-10 6743 1722
59  소벌가리   사람이름 / 알비 [1] 2009-08-04 5802 1574
58  소벌가리   사람이름 / 눈사리 2009-07-27 5718 1444
57  소벌가리   사람이름 / 나그내 2009-07-20 5619 1397
56  소벌가리   사람이름 / 마음쇠 2009-07-13 5944 1583
55  소벌가리   사람이름 / 발발아 2009-07-06 5622 1362
54  소벌가리   사람이름 / 절거리 2009-06-29 6319 1589
53  소벌가리   사람이름 / 개미티 2009-06-22 5793 1451
52  소벌가리   사람이름 / 조앙가 2009-06-16 6200 1468
51  소벌가리   사람이름 / 톨마 2009-06-09 6763 1653

1 [2][3][4][5]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mne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