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인명 사전(관리자 : 文泉)


   전체 (65) »     표제입력 (65)      내용입력 (0)      1차교정 (0)      최종완성 (0)      기타 (0)     

글 쓴 이  
   소벌가리 (2009-08-04 00:53:56, Hit : 5769, Vote : 1568)
홈페이지  
   http://soboul.kll.co.kr/
제     목  
   사람이름 / 알비
사람이름 / 알비


<동국신속삼강행실 효자도>에는 두 분의 ‘알동이’를 기리고 있다. 문천 사는 ‘알동이’는 열여덟 나이에 아버님이 병들어 죽게 되자 넓적다리 살(股)을 베어 약에 타 바쳤고, 안동 사는 알동이는 어머님이 병이 나자 손가락을 잘랐다(斷指). 나라에서는 그들을 기려 효자각을 세웠다.

‘알’은 새나 뱀, 물고기 따위가 낳는 둥근 것을 이르기도 하고 ‘낟알・안경알’에도 쓰인다. 속이 찬 것을 알차다고 한다. 이름의 밑말로 ‘알’(卵乙・卵・謁・阿乙)이 쓰였으며 ‘알가이・알금이・알단이・알도・알만이・알부・알비・알삼이’란 이름도 있다. <동국신속삼강행실 열녀도>에는 ‘알비’의 행적이 보인다. 밀양 사람인 알비는 정병 김순강의 아내였다. 버림을 받자 부모가 개가시키려 하였으나 알비는 울며 한 몸으로 두 남편 섬기는 것은 죽어도 못 할 일이라며 목 베고 죽었다. 이에 나라에서 열녀문을 세워주었다.

한 남자만을 섬기겠다는 여인의 정절, 요즘에 보기 드문 일임에는 틀림없을 것이다. 알비의 행적을 요즘 어찌 생각해야 할까? ‘얌전이’에게 물어야 할까? ‘얌심이’에게 물어야 할까? ‘얌’이 든 이름에 ‘얌덕이・얌선이・얌상개’도 보인다. 얌전하다는 말과 비슷한 말에 음전하다는 말도 있으며 사람이름에도 ‘음전이’가 보인다. 말이나 행동이 곱고 우아한(음전한) 여인일 터이다.

최범영/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369259.html

* 소벌가리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8-10 19:49)

소벌가리 (2009-08-04 00:54:40)   
아흔네번째 칼럼입니다. 100번만 채울 요량이랍니다.


65  소벌가리   사람이름 / 연재를 마치며 [1] 2009-09-14 6110 1719
64  소벌가리   사람이름 / 앙사리 [1] 2009-09-07 5521 1449
63  소벌가리   사람이름 / 떠구지 2009-08-31 5904 1541
62  소벌가리   사람이름 / 쉰동이 2009-08-25 5760 1546
61  소벌가리   사람이름 / 구저모디 2009-08-17 6341 1712
60  소벌가리   사람이름 /놉샹이 2009-08-10 6694 1721
 소벌가리   사람이름 / 알비 [1] 2009-08-04 5769 1568
58  소벌가리   사람이름 / 눈사리 2009-07-27 5688 1440
57  소벌가리   사람이름 / 나그내 2009-07-20 5585 1392
56  소벌가리   사람이름 / 마음쇠 2009-07-13 5885 1566
55  소벌가리   사람이름 / 발발아 2009-07-06 5582 1353
54  소벌가리   사람이름 / 절거리 2009-06-29 6279 1585
53  소벌가리   사람이름 / 개미티 2009-06-22 5759 1449
52  소벌가리   사람이름 / 조앙가 2009-06-16 6161 1462
51  소벌가리   사람이름 / 톨마 2009-06-09 6731 1652

1 [2][3][4][5]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mne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