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인명 사전(관리자 : 文泉)


   전체 (65) »     표제입력 (65)      내용입력 (0)      1차교정 (0)      최종완성 (0)      기타 (0)     

글 쓴 이  
   소벌가리 (2009-07-27 21:03:48, Hit : 5717, Vote : 1444)
홈페이지  
   http://soboul.kll.co.kr/
제     목  
   사람이름 / 눈사리
사람이름 / 눈사리


중종 22년(1527년), 남평에 있는 절의 머슴 ‘눈쇠’(目隱金)가 ‘꽃 계집’(花妻) ‘복덕이’를 때려죽였다. 조선 때 ‘죽을죄인’에 대해 마지막 판결을 내리기 전에 임금께 결재(계문)를 올리던 제도가 있었는데 이를 ‘계복’이라고 한다. 계복은 세 차례 걸쳐 이뤄지며 추분이 지나 시월에 행하였다. 대신과 육조판서를 비롯한 많은 이들의 의견을 들은 뒤 임금이 최종 판결을 내렸다.

눈은 빛을 받아 물체를 보는 기관이다. 더해진 뜻에 시력, 사물을 보는 태도, 눈금도 이르고 그물코 사이 구멍, 가죽신의 코와 뒤울의 꾸밈새, 바둑판 줄이 만나는 곳도 눈이라고 한다. 풀이나 나무에서 돋아나는 꽃눈・잎눈도 있다. 이에 하늘에서 내리는 눈도 더해진다. ‘눈’(目隱/目/雪)이 든 이름에 ‘눈이・눈가이/눈개・눈동이・눈비・눈사리・눈쇠・눈졀이・눈지・눈텰이・왕눈이’가 있다. 눈이 크거나 내리는 눈처럼 하얘서 붙인 이름일까? 눈살은 눈썹 사이 잡히는 주름이다. ‘눈사리’(雪沙里)는 눈이 오면 아주 나가 살았나 보다.

눈은 마음의 거울이라 했던가? 감동을 받았을 때도 눈물이 난다. 감동 없는 사회는 사막이다. 겁 많은 왕눈이, 눈이 고운 눈졀이를 비롯해 모두가 서로 감동인 사회, 조금 덜 먹고 살아도 먹은 게 모두 살로 가는 사회, 하여, 사람들의 눈이 맑게 빛나는 사회는 참으로 살맛나는 세상이리라.

최범영/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http://www.hani.co.kr/arti/SERIES/61/368011.html  

* 소벌가리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8-04 00:53)



65  소벌가리   사람이름 / 연재를 마치며 [1] 2009-09-14 6139 1719
64  소벌가리   사람이름 / 앙사리 [1] 2009-09-07 5558 1458
63  소벌가리   사람이름 / 떠구지 2009-08-31 5951 1543
62  소벌가리   사람이름 / 쉰동이 2009-08-25 5807 1553
61  소벌가리   사람이름 / 구저모디 2009-08-17 6385 1716
60  소벌가리   사람이름 /놉샹이 2009-08-10 6743 1722
59  소벌가리   사람이름 / 알비 [1] 2009-08-04 5802 1574
 소벌가리   사람이름 / 눈사리 2009-07-27 5717 1444
57  소벌가리   사람이름 / 나그내 2009-07-20 5619 1397
56  소벌가리   사람이름 / 마음쇠 2009-07-13 5944 1583
55  소벌가리   사람이름 / 발발아 2009-07-06 5622 1362
54  소벌가리   사람이름 / 절거리 2009-06-29 6319 1589
53  소벌가리   사람이름 / 개미티 2009-06-22 5793 1451
52  소벌가리   사람이름 / 조앙가 2009-06-16 6200 1468
51  소벌가리   사람이름 / 톨마 2009-06-09 6763 1653

1 [2][3][4][5]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mne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