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인명 사전(관리자 : 文泉)


   전체 (65) »     표제입력 (65)      내용입력 (0)      1차교정 (0)      최종완성 (0)      기타 (0)     

글 쓴 이  
   소벌가리 (2009-06-29 22:38:06, Hit : 6278, Vote : 1585)
홈페이지  
   http://soboul.kll.co.kr/
제     목  
   사람이름 / 절거리
사람이름 / 절거리


내수사의 주거이(注巨伊)가 죄를 짓고 회령 관아로 가게 되었다. 어미가 임금께 글을 올렸다. ‘외아들로 형제가 없습니다. 그 고을에 곡식을 바칠 테니 풀어주셔서 이 늙은 여인을 봉양케 해주소서’ 하니 중종임금이 허락했다.

‘주거이’는 중세 말 표기에서 ‘주게’에 해당한다. 비슷한 이름에 ‘주거・주거쇠’가 있고 ‘주거리’(注居里・住去里)도 있다. 밥 푸는 주걱은 15세기에 ‘쥭’이었고 17세기에 ‘쥬게’, 18세기 들어서 ‘쥬걱’이 보인다. 요즘 말에서 ‘주걱턱・주게턱’이 함께 쓰이는 것은 이런 내림이다. ‘주거리’는 계집이름으로, 경상권 호구단자에 나온다. 경상도 말에서 ‘주거리’는 ‘저고리’를 이르는 말이다.

‘저고리’는 고장말에서 ‘뎌구리・저거리・저구리・져구리・조거리・조고리・조구리・주구리’로도 말해진다. 성종실록에 迪古里(적고리)라는 사람이 있다. 迪은 뒷시대에 돌쩌귀(乭迪耳)를 적을 때 쓰이나 중국음을 감안하면 조선전기에는 ‘뎍’으로, 迪古里는 ‘뎌고리’를 적었을 것으로 보인다. 뎌고리는 중세말로 ‘딱따구리’이다.

포항 냉수리 삼면비는 신라 때 임금을 비롯한 대신들이 ‘절거리’(節居利)의 재산권에 대해 내린 판결문을 새긴 것이다. ‘절거리’의 내림에 ‘주거리’가 있는 듯하다. 야인 여인 이름에 ‘절구리’(節仇里)도 보인다.

최범영/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363027.html  

* 소벌가리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7-04 01:04)



65  소벌가리   사람이름 / 연재를 마치며 [1] 2009-09-14 6109 1719
64  소벌가리   사람이름 / 앙사리 [1] 2009-09-07 5520 1449
63  소벌가리   사람이름 / 떠구지 2009-08-31 5903 1541
62  소벌가리   사람이름 / 쉰동이 2009-08-25 5760 1546
61  소벌가리   사람이름 / 구저모디 2009-08-17 6341 1712
60  소벌가리   사람이름 /놉샹이 2009-08-10 6693 1721
59  소벌가리   사람이름 / 알비 [1] 2009-08-04 5769 1568
58  소벌가리   사람이름 / 눈사리 2009-07-27 5688 1440
57  소벌가리   사람이름 / 나그내 2009-07-20 5585 1392
56  소벌가리   사람이름 / 마음쇠 2009-07-13 5885 1566
55  소벌가리   사람이름 / 발발아 2009-07-06 5581 1353
 소벌가리   사람이름 / 절거리 2009-06-29 6278 1585
53  소벌가리   사람이름 / 개미티 2009-06-22 5758 1449
52  소벌가리   사람이름 / 조앙가 2009-06-16 6161 1462
51  소벌가리   사람이름 / 톨마 2009-06-09 6731 1652

1 [2][3][4][5]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mnetv.com